메뉴 건너뛰기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오늘자 노교주 설교에 대한 피드백 드립니다.

Profile 개로 2019.08.13 20:24 조회 수 : 2052 추천:9

KakaoTalk_20190813_192847319.jpg

 

 

 

   

 

 오늘간만에 노교주가 글을 썼네요.

, 피드백 드리겠습니다.

 

 

 

 

"쥐새끼들이 하도 추잡하게 방해짓 해서 중요한 법정공방 끝날때까지 일부러 라이브 안한다고 몇번을 공지 했는데."

라고 노교주가 말했는데, 혹시 여기서 이상한걸 눈치채신 있나요?

그렇습니다.

 

 

첫번째로,

노교주는 "일부러 라이브 안한다" 수차례 공지한 사실이 없는 것입니다.

이게 바로 무엇이냐?

진짜 궁금한 상황에 단순히 궁금해서 물어본 사람을 병신만드는 노교주의 주특기인 것이죠.

일주일에 두세번씩 라이브를 켜고 신도들에게 반모트라인 사상을 전파하던 노교주가 갑작스럽게 라이브방송을 하지 않는다면,

적어도 "당분간 어떠한 이유로 인해 라이브방송을 하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신도들에게 안내 공지를 했어야 마땅하나, 노교주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두번째로,

노교주가 쥐새끼들이라고 지칭하는 저를 비롯한 모트라인 진영에 계신 모든 분들은,

사실 어떤 추잡한 방해짓도 한적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이게 무엇이냐?

바로, 피해자를 오히려 파렴치한으로 만드는 아주 질이 안좋은 행동인 것입니다.

저를 비롯한 이곳에 계신 누구도, 노은규와 노보스를 먼저 비방하거나 공격한 사실이 없죠.

모든 사건의 발단은, 바로 노교주의 입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노교주는 1년이 넘도록자신의 빤스런을 덮기 위해,

피해자를 오히려 무면허운전, 사문서위조를 사기꾼이라고 설교하여 파렴치한으로 만들어 왔고,

보다 못한 저와 이곳에 계신 많은 분들은 노교주의 말에 반박과 해명을 하기에 이른 ,

저를 포함한 이곳의 누구도, 노교주를 먼저 추잡하게 방해한 사실이 없는 것입니다.

또한, 설령 제가 추잡한 방해짓을 했다고 하더라도, 본인의 라이브 방송이 떳떳하고 법적인 흠결이 없다면,

굳이 방해짓 때문에 라이브방송을 하지 못할 이유도 없을 것이라는게 너무나도 상식적이나,

노교주는 항상 그래왔듯이 인과관계에 대해서 논리적으로 설명을 하지 못합니다.

물론, 노교주나 그를 추종하는 신도들에게 논리 따위는 애초에 너무나 사치스러운것일 있겠습니다만,

그래도 최소한, 윤성로의 어떤방해짓으로 인해서 소송에 어떤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라이브를 하지 못한다는 수준의 설명을 필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결국, 노교주가 갑자기 라이브방송을 하지 않는 이유는 오늘도 밝혀지지 않은 것입니다.

 

 

 

 

/경찰이 7 중반부터 8 초반까지 휴가기간이라서 예상보다 2-3 정도 시간이 걸린다는 달라질건 없습니다.”

라고 노교주가 말했는데, 혹시 여기서도 이상한걸 눈치채셨나요?

그렇습니다.

 

첫번째로,

,경찰은 기간을 정해놓고 단체로 휴가를 다녀오는 시스템이 전혀 아닙니다.

심지어 휴가라는 자체를 사용하지 못하는 수사관님, 검사님도 많이 계시다는 것을 뉴스기사를 통해서도 접할 있습니다.

 

두번째로,

노교주의 설교대로, ,경찰에 실제로 휴가기간이 있어서 기간 동안은 사건처리 사법시스템 가동이 안되고 있다 치고,

검/경 휴가기간에 범죄발생율도 급증한다고 치고,

현재 검찰이 대대적인 인사이동으로 복잡한 상황임에도 다들 휴가를 갔다고 칩시다.

노교주는 분명히, “휴가기간이라서 예상보다 2-3 정도 시간이 걸린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 한번 논리적으로 유추해 봅시다.

노교주는 자신이 연루되어 있는 소송의 검찰 처분결과가 나오는 날자를 예상하고 있는 것이고,

심지어 결과도 달라질게 없다라고 말하고 있는 것인데,

만약 노교주가 언급한 사실이 자기혼자 법무부지오메트리를 파악하여 설교한 것이 아닌 이상,

검찰 내부 관계자가 아직 수사중인 사건의 처분결과와 일정 등을 외부에 누설했다는 것으로 밖에 보여지지 않습니다.

 

사기, 횡령 2, 배임 3 6개 혐의가 기소의견으로 송치되어 있는 상황에,

아직 검사님이 고소인도 한번 부르시지 않은 상태에서,

피고소인은 사건의 처분결과도 미리 알고 처분일정도 예상하고 있다는 것인데,

이것이야 말로 우리 사회가 그토록 근절하고자 하는 적폐 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정식으로 민원을 제기하여,

피의자인 노교주에게 수사정보와 결과를 유출한 공무원 대한 엄중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고파서 급하게 끊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지금까지 타본 차들, 구매 추천 or 비추천 정리. (계속 업데이트) [10] 개로 2020.01.17 4 1440
공지 [필독] 넥센 타이어 렌탈 전 반드시 읽어주세요!!! (신청양식 포함) [7] 모트라인 2019.09.04 1 2020
공지 ★ 여러분의 리뷰를 보내주세요!! (영상 보내시기 전에 필독) ★ [9] 개로 2019.07.19 0 2895
23701 사문서위조, 배임 항고각하 이유고지 업데이트. [10] 개로 2019.08.14 8 1937
23700 조사받으러왔네요ㅎㅎ [12] file 개로 2019.08.14 8 2057
23699 어깨빵과 눈싸움을 승리하는 방법 derkll 2019.08.14 0 384
23698 한~~참 지난 블랑핑GT 슈퍼레이스 사진올려요 [8] file 테라코타 2019.08.14 3 477
23697 20세기 감방 경험당임... ㅡㅡ;; [6] 이번생은틀렸어 2019.08.14 2 1022
23696 빨규야.. 남의 일이 아니야.. [2] 슈바르 2019.08.13 0 892
23695 수리부엉님의 k5 아반떼 예상도 [3] file 푸조는역사 2019.08.13 0 728
23694 푸좆님 한불 좀 어떻게 해주세요 [2] 絞首木HangingTree 2019.08.13 2 476
23693 야 이 병신놈아 무슨 법정공방이여... [7] 絞首木HangingTree 2019.08.13 7 1101
» 오늘자 노교주 설교에 대한 피드백 드립니다. [19] file 개로 2019.08.13 9 2052
23691 정말 인가부네.. [9] 슈바르 2019.08.13 2 1155
23690 노미네이터 알비백 [13] file 영치금18원 2019.08.13 12 1004
23689 군대 선임을 유튜브에서 봤습니다. [1] 매맛사 2019.08.13 1 832
23688 미래에 꼭 다시 봤으면 하는 뉴스기사. [9] file 개로 2019.08.13 7 1168
23687 콤보님 영상 떳네요 [5] 영치금18원 2019.08.13 3 1331
23686 안경이 없어진거에요. [20] 개로 2019.08.12 5 1518
23685 [스벅 기프티콘] 의견 부탁드립니다~ [3] 땅콩과자 2019.08.12 0 431
23684 자소서 스토리라는게 [5] ♥김향기 2019.08.12 0 502
23683 콩국수는.여름입니다. [7] file 긱스 2019.08.12 0 470
23682 새 모트라인 스티커 말입니다 [7] 머마법사 2019.08.12 0 588